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北 "미제 보복 의지로 347만 명 입대 탄원"
기사입력시간 2017.08.12 20:31 김용주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결의를 비난하며 '정의의 행동'을 선포한 정부성명 발표 이후 사흘 만에 347만5천 명이 인민군 입대와 재입대를 탄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전쟁 광기를 부리고 있는 미제에 대한 분노와 천백 배의 보복의지를 폭발시키며 전민이 조국결사 수호의 성전에 총궐기해 나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신문은 "황해북도에서 8월 9일 하루만에 8만9천여 명의 청년들이 인민군대 입대, 복대를 탄원했다"며 구체적인 입대와 재입대 탄원 현황을 전했습니다.

김용주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최동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오정로 233 (421-841)
Copyright © 2017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