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포토
[OBS포토] "순백의 미모"…신비로운 여신 신민아
기사입력시간 2017.09.28 09:36 조연수 

[OBS플러스=조연수 기자] 배우 신민아가 눈의 여왕 같은 신비로운 매력을 뽐냈다.

신민아는 10월 5일 발간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에서 첫 눈처럼 눈부신 미모로 표지를 장식했다.

캐주얼한 롱 패딩 아우터와 허리 라인이 슬림한 다운 재킷, 스키 팬츠 등 윈터 스포츠 룩을 때론 강렬하게, 때론 섹시하게 연출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패딩 아우터 안에 슬리브리스 등을 매치해 속살을 살짝 공개하기도 했다.

요즘 한창 차기작을 고민하고 있다는 신민아.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배우로서 최대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 이번에도 전작과는 또 다른 틈이 있는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어서 드라마든 영화든 가리지 않고 신중하게 고민하고 있다. 조만간 새롭게 찾아 뵐 테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스스로 정의하는 신민아다움에 대해 묻자 "자연스럽고 밝게 웃는 모습이 아닐까 싶다. 원래 과한 설정이나 과한 상황을 잘 못 견딘다. 나도 집에 있을 땐 그냥 앉아 멍 때리는 것 좋아하는 지극히 편안한 사람"이라고 답했다.

실제 본인과 가장 닮은 캐릭터는 장률 감독과 함께 한 '경주'의 윤희라고. "나도 내 진짜 모습을 잘 모르겠다. 어떤 날은 장난기 가득했다가 또 어떤 날은 극도로 차분해진다. 그런 면에서는 '경주'의 윤희가 나랑 좀 맞닿아 있는 것 같다. 윤희는 정적이면서도 엉뚱하고 극과 극의 모습이 공존한다. 예스러움을 좋아하는 부분도 닮았다. 평소에 1980, 90년대 옛날 노래들을 좋아하고 심수봉 씨 노래도 즐겨 부른다"고 말했다.

한편 신민아의 화보와 인터뷰는 10월 5일 발간하는 '하이컷' 207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하이컷)

OBS플러스 조연수 기자 besta127@obs.co.kr

조연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최동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오정로 233 (421-841)
Copyright © 2017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