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오늘의 월드뉴스)
유엔, '올림픽 휴전 결의안' 채택…김연아 등장?
기사입력시간 2017.11.14 21:48 김민주 
Loading the player ...

【앵커】

안녕하십니까.
11월 14일 오늘의 월드뉴스입니다.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죠.

내년 2월 치러지는 평창 동계 올림픽이 안전하고 평화롭게 치러질 수 있도록 모든 적대행위를 하지 말자는 휴전 결의안이 유엔에서 채택됐습니다.

총회장에는 특별히 '피겨 여왕' 김연아가 등장해 주목받았다고 합니다.

김민주 기자입니다.

【기자】

2010 밴쿠버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 김연아가 빙판 대신 유엔 연단에 올랐습니다.

평창 동계 올림픽 홍보대사 자격으로 '올림픽 휴전 결의안' 채택을 호소한 겁니다.

[김연아 /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평창올림픽 대표단은 남한과 북한 사이 얼어붙은 국경을 뛰어넘어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김연아는 이날 북한 피겨 선수들이 평창올림픽에 꼭 참가하길 바란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김연아 /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10살 때 남북 선수단이 (시드니 올림픽) 경기장에 함께 입장하는 걸 보면서 처음 스포츠 정신과 힘을 느꼈습니다.]

유엔은 내년 2월 개최되는 평창올림픽 개막 1주일 전부터 폐막 1주일 후까지 모든 적대 행위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157개국이 공동 발의해 사실상 만장일치로 통과했습니다.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같은 구속력은 없지만, 북핵 위협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상징적 의미가 크다는 평가입니다.

[이희범 /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한국 정부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유엔은 고대 그리스 전통을 이어받아 지난 1993년 이후 하계와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2년마다 총회에서 휴전 결의를 채택해 왔습니다.

[도종환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북한의 참가에 드는 모든 비용뿐 아니라, 훈련에 드는 비용까지도 지원하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한국 대표단은 내년 2월 초까지 북한의 참여를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OBS 뉴스 김민주입니다.

<영상편집: 정재봉>

김민주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최동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오정로 233 (421-841)
Copyright © 2017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