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포토
[OBS포토] "독보적 분위기"…고혹적 여신 신세경
기사입력시간 2017.11.20 08:58 조연수 

[OBS플러스=조연수 기자] 배우 신세경이 고혹적 매력을 뽐냈다.

신세경이 스타&패션 매거진 '인스타일' 1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강렬한 컬러의 립을 바른 채 시선을 사로잡는 그녀는 이번 화보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순백의 드레스 차림을 하고선 우아한 모습을 내 비추다가도 때로는 강렬한 메이크업과 함께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또한 흐트러짐 없는 그녀의 집중력과 완성도 높은 사진에 이 날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들은 박수 갈채를 보냈다는 후문. 

신세경은 드라마 '흑기사'에서 1인 2역에 도전하는 것에 대해 "같은 상황에서 다른 리액션을 취할 정도로 상반된 성향을 지닌 인물"이라며 "드라마 전체로 볼 때 1인 2역 외에도 흥미로운 요소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역인 김래원 선배님이 호흡이 중요하다고 하셨는데 그래서 더 많이 여쭤보고 있다. 아무래도 저보다 더 큰 그림을 보는 선배님의 이야기를 듣고 완성한 장면은 분명 생각지 못한 부분까지 트이더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주변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도 표시했다.  

신세경은 "사람 욕심이란 게 내면 낼수록 더 나는 게 인지상정인데 새삼 주변 사람들이 그 욕심을 부추기는 대신 차분하게 누를 수 있도록 도와주는 분들이라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완급 조절을 못하고 욕심을 부렸더라면 아마 지금쯤 이미 녹다운되고, 정신적으로 피폐해졌을 수도 있다. 지금까지 평화롭게 잘 이어올 수 있었던 건 모두 주변 사람들의 성향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또한 신세경은 "지금 만족스럽고 행복하다"며 "이전에 내가 선택한 것들이 모여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 물론 나의 인생이 빈틈없이 완벽한 건 아니지만 지금 부족함을 느낀다면 아마 꽉 채워도 분명 또 고프다고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세경의 화보와 인터뷰는 '인스타일' 12월호와 '인스타일'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인스타일)

OBS플러스 조연수 기자 besta127@obs.co.kr

조연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최동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오정로 233 (421-841)
Copyright © 2017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