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포토
[OBS포토] "분위기가 열일했네"…팔색조 여신 정혜성
기사입력시간 2018.01.08 09:03 박혜영 

[OBS플러스=박혜영 기자] 배우 정혜성이 분위기 여신으로 변신했다. 

정혜성은 1월 4일 발간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드라마와는 다른 편안하고 부드러운 매력을 선보였다.

이번 화보는 시트러스 우드, 아로마틱 플로럴 등 올해에 제안하는 네 가지 향기를 주제로 진행됐다. 정혜성은 때론 따뜻하고 포근하게, 때론 맑고 투명하게 표정을 연기하며 향과 어울리는 분위기를 표현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혜성은 "평생 연기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혜성은 "할머니 될 때까지 죽기 직전까지 연기하고 싶다. 내가 지금 당장 엄마 역할을 할 수 없듯이 다 그 나이에 맞는 역할이 있지 않나. 그걸 하나하나 섭렵하면서 자연스레 나이 먹고 싶다"고 말했다.

현재 '의문의 일승'에서 걸크러시 진진영 형사로 열연 중인 정혜성은 경쟁작 '저글러스'와 '투깝스'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과 동시간대에 방송하는 백진희 언니 드라마 '저글러스'나 혜리 씨 드라마 '투깝스'도 다 챙겨본다. 저분들의 장점은 저거, 내가 가지지 못한 건 이거, 보면서 연구를 많이 한다. 시청률은 내가 어찌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지 않나. 그보단 내 단점을 알고 또 다른 사람들의 장점을 배워서 조금씩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의문의 일승' 현장에서는 '깐순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고. 정혜성은 "김희원 선배, 도기석 선배, 강신효 선배 등 극중 '광수대' 팀이 나를 (까불까불하다는 의미로) 깐순이라고 부른다. 선배님들이 '아우 진영이 잘해' 칭찬해주시면 나는 또 기분이 좋아서 춤도 추고 막 골반도 튕긴다. 그러면 ‘아이고, 저 깐순이’ 이러면서 다들 웃으시더라"고 말했다.

한편 정혜성의 화보와 인터뷰는1월 4일 발간된 '하이컷' 213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하이컷)

OBS플러스 박혜영 기자 bark@obs.co.kr

박혜영 기자Copyright © OBS 뉴스
2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8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