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골프
박인비 아쉬운 8차 연장 패배…그래도 시즌 출발이 좋아
기사입력시간 2018.04.03 07:11 OBS경인TV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1박 2일' 연장 승부에서 마지막 버디 퍼트를 놓쳐 개인 통산 20승, 메이저대회 8승을 놓쳤다.

하지만 최근 2년간의 부진을 완전히 떨쳐낸 모습으로 명승부를 만들면서 남은 시즌 기대를 키웠다.

박인비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8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연장 8차전까지 가는 대혈전 끝에 준우승을 거뒀다.

원래는 전날 끝났어야 하는 대회였다.

하지만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와 일몰 어둠 속에서 연장 4차전까지 가고도 승부를 가리지 못해 날을 넘기고 말았다.

현지시각으로 오전 8시에 다시 만난 둘은 연장 8차전에서야 우승자를 정했다.

박인비는 경기 내내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했지만, 생애 첫 우승에 강한 집념을 보인 린드베리에게 영광을 넘겼다.

박인비의 시즌 2승, 통산 20승, 그리고 메이저대회 통산 8승 달성도 다음으로 미뤘다.

박인비는 대회 전 아버지 박건규 씨의 '갤러리 그랜드 슬램' 꿈을 이뤄드리겠다고 약속했지만, 1년 후를 기약하게 됐다.

박인비는 이미 5개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선수다.

이 대회에서는 2013년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이라는 이름으로 열렸을 때 우승했다. 이후 2015년 ANA 인스퍼레이션으로 대회명이 바뀌었다.

박건규 씨는 그 순간에만 딸의 우승 순간을 지켜보지 못했다.

그 외에는 에비앙 마스터스(2012년), US여자오픈(2013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브리티시 여자오픈(이상 2015년)까지 박인비의 메이저 대관식에 모두 참석했다.

대신 박인비의 부모님과 가족들은 박인비의 '완벽한 부활'을 확인하는 값진 선물을 받았다.

박인비는 최근 2년간 허리, 엄지손가락 등 부상에 시달려 시즌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2015년 5승을 쓸어 담았던 그는 2016년 무관에 머물렀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로 극복하는 듯했지만, 2017년에도 부상에 발목을 잡혀 1승만 거두고 시즌을 조기에 마쳤다.

올해는 다르다.

그는 지난달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완벽한 우승을 차지하면서 부활을 선언했다. 컴퓨터 퍼팅이 돋보인 대회였다.

ANA 인스퍼레이션에서는 흔들리지 않는 집중력과 뚝심이 빛났다.

박인비는 4라운드 17·18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극적으로 연장전에 합류했다. 연장 2차전에서는 해저드에 빠질 뻔한 상황을 겪고도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박인비는 "연장전은 예측불가능하므로 내 플레이에 집중하는 것만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는 모범답안을 실천해냈다.

박인비는 그랜드 슬램에 올림픽 금메달, L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명예의 전당까지 더는 이룰 게 없을 정도로 많은 것을 이뤘다.

여기에 올 시즌 공동 31위(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1위(파운더스컵), 공동 18위(KIA 클래식)를 이어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 다시 상승세에 올라타면서 또 다른 전성기를 향해 달려나가고 있다.

박인비는 이날 경기 후 "기회가 있었지만 퍼트가 짧았고 실수가 있었다"면서도 "이번 주 경기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이룬 린드베리에게도 "축하한다"고 덕담하는 여유를 보였다.[연합]

OBS경인TV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8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