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인세상 인천
'이부망천' 변수에도 인천 투표율 또 전국 꼴찌
기사입력시간 2018.06.13 21:40 OBS경인TV 

인천시가 6·13 지방선거에서 전국 17개 시·도 중 최저 투표율을 기록했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잠정 투표율은 55.3%로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낮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발언 때문에 인천 투표율이 높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정태옥 전 한국당 대변인의 인천 비하 발언을 표로 심판하겠다는 여론이 들끓으면서 투표율도 높아질 것이라는 추론이었다.
그러나 이달 8∼9일 사전투표 때보다도 인천 투표율 순위가 더 하락한 점을 미뤄볼 때 '이부망천' 사태가 오히려 투표율을 떨어뜨린게 아니냐는 분석도 일각에서는 나온다.
인천 사전투표율은 17.58%로, 대구·부산·경기에 이어 4번째로 낮았지만 이날 본투표까지 합산하자 꼴찌로 주저앉았다.
특히 정 의원의 비하 발언 때 직접 언급된 인천 중구와 남구는 투표율이 인천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남구 투표율은 51.9%로 인천 10개 군·구 중 꼴찌를 차지했고, 중구 투표율은 54.4%로 인천에서 7위를 기록했다.
정 의원은 앞서 7일 모 방송에서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양천구 목동 같은 데 잘 살다가 이혼 한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나 이런 쪽으로 간다"고 주장했다.
이를 놓고 이부망천 발언이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켜 투표율을 떨어뜨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인천의 낮은 투표율은 이번 선거에서 갑자기 나타난 현상은 아니다.
인천 투표율은 최근 10여 년간 지방선거, 국회의원 선거, 대통령 선거 등 9차례의 전국 단위 선거에서 전국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인천은 2006년 4회 지방선거에서 44.3%, 2007년 17대 대선에서 60.3%, 2012년 19대 총선에서 51.4%의 투표율로 전국 시·도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다른 선거에서도 인천 투표율은 17개 시·도 중 13위가 최고기록일 정도로 하위권을 맴돌았다.
2008년 18대 총선 땐 15위(42.5%), 2010년 5회 지방선거 13위(50.9%), 2012년 18대 대선 땐 14위(74.0%)를 기록했다.
2014년 6회 지방선거 땐 15위(53.7%), 2016년 20대 총선 14위(55.6%), 2017년 19대 대선 땐 13위(75.6%)에 그쳤다.
인천의 투표율이 낮은 요인은 전체 유권자 중 인천에서 태어난 토박이 비율이 낮고 다른 지역에서 유입된 인구 비중이 높은 인구통계학적 특성과도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거주 지역에 대한 연대감과 귀속감이 떨어지고 지역 정체성도 옅은 탓에 내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에 적극적인 참여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인천시선관위 관계자는 "오늘도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투표 독려 방송을 하며 투표율을 올려 보려 노력했지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며 "투표율이 저조한 원인을 분석해 보고 대책을 찾아 다음 선거에서는 다른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OBS경인TV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8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