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포토
[OBS포토] "세련+우아美"…화보 장인 유인나
기사입력시간 2019.01.31 15:56 김지원 

[OBS플러스=김지원 기자] 배우 유인나가 화보 장인의 진면모를 발휘했다. 

유인나는 31일 발행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표지에서 세련미와 우아함이 넘치는 매력을 발산했다.

공개된 화보 속 그는 강렬한 눈빛과 자연스러운 포즈로 다양한 분위기를 표현해냈다.

특히 통 넓은 바지, 오버사이즈 재킷으로 시크함을 살리고, 컬러풀한 가방으로 특유의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스타일리시한 자태로 느낌 있는 화보를 완성해낸 것.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유인나는 '도깨비' 이후 2년 만에 차기작 '진심이 닿다'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유인나는 "워낙에 작품 고를 때 신중한 편이다. 아주, 아주 많이 생각하는데 '진심이 닿다'는 모든 면에서 걸리는 게 하나도 없었다. 잘될 것 같기도 하고 느낌이 좋았다. 잘 되는 것과 별개로 또 내가 연기하면서 행복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드라마로 다시 재회한 이동욱에 대해선 "호흡을 한번 맞춰봤던 배우니까 편하기도 하고 동욱 오빠는 가끔은 인간이 맞나 싶을 정도로 현장 상황을 빠삭하게 잘 안다. 오디오 팀은 오디오 팀의 상황이 있고 조명 팀은 조명 팀의 상황이 있는데  오빠는 오디오, 연출, 조명, 상대 배우들, 나, 소품까지 모든 상황을 다 꿰뚫고 있다. 나도 좀 눈치가 빠른 편인데 이런 배우는 정말 처음 봤다. 너무 든든하다"고 답했다.

극중 오진심은 '배우생활은 만렙, 사회생활은 쪼랩'인 인물이다. 유인나와의 연관성을 묻자 "나는 데뷔가 늦었지 않나. 스물 여덞에 했다. 비록 17세부터 11년 동안 연습생이었지만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으로 살았던 거라 데뷔하고도 한동안 내가 연예인이라는 자의식이 약했다. 누가 사인해달라고 하면 괜히 미안하고. '아유, 내가 사인을 해도 되는 건가' 그런 마음이랄까. 데뷔한 지 10년 정도 되니까 좀 균형이 맞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그 막연한 부끄러움에서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 들어 내가 만약 데뷔를 좀 더 빨리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살짝 든다. 그전까진 한번도 해본 적 없는 생각이다. 이제야 내가 좀 안착이 됐나 보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인나의 화보와 인터뷰는 1월 31일 발간한 '하이컷' 235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하이컷)

OBS플러스 김지원 기자 zoz95@obs.co.kr

김지원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