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뉴스M 경기-인천)
美, '北 인권'도 수위 조절…"대화 재개 의지"
기사입력시간 2019.03.14 20:37 갈태웅 
Loading the player ...

【앵커】

매년 북한 인권에 날선 비판을 쏟아내던 미국이 올해 보고서에서는 표현 수위를 대폭 낮췄습니다.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 종료에 이어 거듭 유화적인 메시지를 전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갈태웅 기자입니다.

【기자】

[北 외무성 대변인 담화(2014년 10월): 인권 문제를 제도 전복을 위한 압력수단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이처럼 북한은 인권 문제에 유독 민감하게 반응해왔습니다.

"지상낙원"에서 인권 유린이란 있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유엔은 매년 인권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탄압 정도가 심각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미국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연례보고서나 대통령결정문 등을 통해 "세계 최악"이라고 비판해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해 방한 당시 탈북자들과 만나 북한을 폭정국가로 규정하기도 했습니다.

그랬던 미국의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2018년판 보고서에서 지난해 썼던 "지독한 인권 침해" 표현을 삭제한 것입니다.

대신 "북한 인권은 다음과 같다"는 서술 형태로 조정했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브리핑에서 이란과 중국, 남수단, 니카라과 사례만 언급했습니다.

미측은 외교공관을 통한 직접적인 조사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이번 발표는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성스러운 직무를 수행 중인 전 세계 미국 공관과 국무부 직원 간의 위대한 협업에 해당합니다.]

그러나 이란과도 외교관계가 없는 만큼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입니다.

오히려 "대규모 한미 훈련 종료에 이은 대화 재개 의지"라는 해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측은 북한 인권이 개선된 건 아니라며 '수위 조절' 의도를 시사했습니다.

OBS뉴스 갈태웅입니다.

<영상편집: 장상진>


갈태웅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