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뉴스745)
버닝썬 경찰 유착 '무혐의'…용두사미 지적
기사입력시간 2019.05.15 20:40 김대영 
Loading the player ...

【앵커】

조직의 명운을 걸겠다던 경찰의 버닝썬 수사가 용두사미, 초라한 성적으로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승리의 신병확보에 실패했고 경찰 유착 의혹은 끝내 밝히지 못했습니다.
김대영 기자입니다.

【기자】

승리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윤 모 총경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찰은 승리에게 클럽 불법운영 수사 상황을 알려준, 직권남용 혐의만 적용했습니다.

승리와 동업자 유인석 전 대표에게 골프와 식사 등 접대를 받았지만 대가성은 밝히지 못했습니다.

뇌물과 청탁금지법 위반 등 버닝썬과 경찰 유착 의혹을 무혐의로 결론낸 것입니다.

[박창환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2계장: 접대 금액과 횟수, 접대 시점에서의 별도 청탁이 확인되지 않는 점으로 보아, 대가성이 인정되기는 어려워….]

버닝썬 게이트를 촉발시킨 김상교 씨 폭행 사건은 클럽 직원들은 공동상해, 김 씨는 성추행과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송치했습니다.

폭행 의혹이 제기된 출동 경찰관은 혐의가 없다고 보고 내사 종결했습니다.

석 달여 동안 버닝썬 수사에 투입된 인력만 152명.

승리와 유 전 대표 구속영장 기각으로 본류 수사에 실패한 데다 56명이 매달린 경찰 유착 의혹도 사실상 빈 손으로 수사를 마무리했습니다.

【스탠딩】
경찰이 명운을 걸겠다고 한 수사는 결국 제식구 감싸기란 비판과 함께, 용두사미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성과를 낼 경우 경찰의 부실수사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수사권 조정 논의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OBS뉴스 김대영입니다.

<영상취재: 이시영 / 영성편집: 김영준>


김대영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