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뉴스오늘)
朴 청와대 불법정보, 정보경찰이 '정무조언'
기사입력시간 2019.05.23 18:04 정진오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은 선거부터 교과서 문제까지 다양한 불법 정보를 모으는데 혈안이 됐습니다.
이른바 정보경찰들은 뭐든 시키든대로 청와대 지시에 따랐기 때문에 '기계'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정진오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 핵심인사들이 불법정보 수집에 대거 동원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병기 당시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현기환 조윤선 전 정무수석, 이철성 전 경찰청장 등 6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청와대 참모 회의에서 사회적 이슈에 대한 안건이 상정되면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경찰청 정보국에 정보를 수집하도록 직접 지시가 신속하게 내려 간 겁니다.

주로 총선 등 선거 관련 정보나 국회법·성완종 사건 등 정치 현안 등의 광범위한 정보를 수집했고,

세월호특조위, 진보교육감 등 특정 인물이나 단체 동향까지도 파악해 '정권 맞춤형' 정보를 마구 쏟아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사단은 정보경찰의 위법한 정보수집과 관련해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다는 정황과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직무권한을 남용해 정보경찰에게 직무 범위를 벗어나는 일을 수시로 시킨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다만 구체적 사실은 향후 검찰 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 경찰 불법 사찰 정황이 담긴 문건이 영포빌딩에서 발견되자 수사에 착수했고,

이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에서도 위법성이 의심되는 정보문건을 확인해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OBS 뉴스 정진오 입니다.

<영상편집: 양규철>


정진오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