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포토
[OBS포토] "완벽한 보디라인"…한혜진, 파격 누드 화보
기사입력시간 2019.06.20 16:58 조연수 

[OBS플러스=조연수 기자] 모델 한혜진이 파격적인 화보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6월 20일 발행하는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에서 흑백의 강렬한 대비를 통해 아름다운 보디라인을 강조한 화보를 선보였다.

한혜진은 전신 분장과 장시간 촬영의 어려움 속에서도 프로다운 태도로 현장 분위기를 주도하며 데뷔 20년 차 프로 모델의 위엄을 여실히 드러냈다.

특히 완벽한 보디 컨디션을 위해 두 달 전부터 관리에 들어갔다고.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혜진은 "몸 만들기는 두 달 전부터 시작했다. 오직 이 촬영을 위해서.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좀 더 집중해서 몸을 다듬은 것 같다. 콘셉트를 들을 때부터 재밌겠다 싶었는데 역시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 이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것들이 잘 보이니까 좋고 사진도 잘 나와 주니 더 좋고 이런 작업은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이렇게 좋은 팀이 꾸려져야 모델로서 작업을 수행할 수가 있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 20년 동안 모델 한혜진의 가장 영광스러운 순간이 언제인지 묻자 “내가 모델이 되려고 시도한 순간인 것 같다. 그리고 맨 마지막은 바로 오늘이 될 것이다. 그 중간을 보자 거기에 뭐가 있을까? 하루에도 수십 번씩 때려치우고 싶었던 그 모든 순간들? 아 나 왜 이 일을 하고 있지?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절대 모델 일은 하지 않을 거야. 이렇게 생각했던 때도 정말 많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시 태어나도 모델일을 하겠느냐는 질문엔 "무조건 하죠"라고 답했다.

데뷔 20주년 이후의 목표에 대해선 "막연하게 직업적 딜레마에 빠지는 건 똑같은데 '내가 이 직업을 통해 근본적으로 사람들한테 무슨 도움을 줄 수 있지?'를 항상 생각한다. 아주 어렸을 때부터 그 생각을 한 것 같다. 그렇다면 나는 사회운동가랑 비슷해지려나? 그게 아니라면 어떤 방식으로 내가 세상에 도움을 줄 수 있지? 늘 고민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한혜진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7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OBS플러스 조연수  besta127@obs.co.kr

조연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