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뉴스 중심)
해군 부대 내부도 뚫려…'허위 자백'까지 지시
기사입력시간 2019.07.12 20:42 갈태웅 
Loading the player ...

【앵커】

해상판 '노크 귀순'이 발생한지 20일 만에 신원 불상자가 해군 부대에 침투했다 도주한 일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부서장은 병사에게 허위 자수까지 지시했고 군은 윗선에 보고도 안 했습니다.
갈태웅 기자입니다.

【기자】

해군 2함대 합동생활관 쪽으로 신원불상자가 나타난 건 지난 4일 밤 10시쯤.

모자를 쓴 채 가방을 메고 손에는 랜턴까지 든 상태였습니다.

이후 불상자는 생활관 뒤편에서 30초 간 멈춰 있다가 탄약고 초소 쪽으로 뛰었습니다.

40~50m 앞까지 다가오자 경계병이 피아식별 절차, 즉 암구호를 요구했지만 불응했습니다.

곧바로 초소 반대편으로 도주하면서 랜턴을 2~3차례 점등하기도 했습니다.

초병 수칙에 따라 무기까지 쓸 수 있었지만 군은 검거는 커녕 실체조차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다음날 벌어졌습니다.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수한 병장 1명을 상대로 헌병대가 조사한 결과 거짓말이었습니다.

"희생자가 필요하다"며 영관급 부서장이 허위 자백하도록 지시했던 것입니다.

[김중로 / 바른미래당 의원·국회 국방위: 그 병사에게 그런 죄를 씌워서 범죄자로 만든다는 건, 정말 이건 국민들이 이해할 수가 없는 부분이잖아요.]

더구나 부대 측은 이런 사실을 상급부대에 제대로 보고하지도 않았습니다.

[박한기 / 합참의장(어제, 녹취제공:김중로 의원실): 2함대 말입니까? (보고를) 못 받았습니다. 어떤 일이 있었습니까? 네, 저는 지금 처음 듣는 말씀입니다.]

사태가 커지자 군은 국방부 조사본부 수사단장 등 8명을 현장에 급파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하지만 경계실패를 넘어 조작까지 일삼는 군의 모습은 이미 대국민 신뢰를 잃었다는 지적입니다.

OBS뉴스 갈태웅입니다.

<영상취재: 강광민 / 영상편집: 장상진>


갈태웅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