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뉴스 중심)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부대 병사… 軍 기강 도마
기사입력시간 2019.07.13 20:11 김대희 
Loading the player ...

【앵커】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침입사건' 용의자가 경계근무를 서던 병사로 밝혀지면서 군의 기강해이가 극에 달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윗선보고 누락과 허위 자수 지시까지 밝혀지면서 정경두 국방장관 경질론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김대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일 밤 해군 2함대에서 발견된 거동수상자는 탄약고 인접 초소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병사로 확인됐습니다.

문제의 병사는 근무 중 음료수를 사기 위해 약 200미터 떨어진 자판기로 이동했습니다.

당시 모자를 쓴 채 가방을 메고 랜턴까지 든 병사는 생활관 뒷편에 30초 간 멈췄다가,

암구호 요구에 불응한 뒤 곧 바로 초소 반대편으로 달아났습니다.

[해군관계자: 무엇인가 움직이다가 멈춰있는 걸 봤데요. 움직이더니 초소쪽으로 다가오니까...사람 형체고, 50미터 앞쪽에서 수하를 시도했던 것이고]

병사가 근무지 이탈 사실이 밝혀지는게 두려워 자수하지 못했다고 군은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군 당국의 대처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부서장은 병사에게 허위 자수까지 지시했고 군은 윗선에 보고도 하지 않아 늑장 보고라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강동훈 / 해군2함대 사령관:(자수를 해서) 조사를 해봤더니 '이 병사는 아니다' 라고 해서 다시 원점에서 수색하고 확인해서 작업을 했습니다. 그건 잘못했습니다.]

해상판 '노크귀순'이 발생한 지 20일 만에 허위 자수까지 불거지면서 야권에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즉각해임'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까지 허위 자수 사건을 '엉터리 같은 짓'이라며 엄중조치할 뜻을 밝혀 '장관 책임론'이 더 부각될 것으로 보입니다.

OBS뉴스 김대희입니다.

<영상취재 강광민, 이시영 / 영상편집 공수구 >


김대희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