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오늘의 월드뉴스)
평화협정 초안 합의…아프간 평화 기대
기사입력시간 2019.09.03 21:53 송은미 
Loading the player ...

【앵커】


미국과 아프가니스탄 반군 탈레반이 평화협정 초안에 합의했습니다.

무려 18년째 전쟁의 포화가 가시지 않는 아프간에 평화가 정착할지 주목됩니다.

【아나운서】

미국이 탈레반과 평화협정 초안에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탈레반이 아프간 주둔 외국군을 공격하지 않는 등 평화협정을 지키면, 미국은 내년 1월까지 아프간 내 미군 5천 명을 철수합니다.

[세디크 세디키 / 아프간 대통령 대변인 : (얼굴을 맞대고 얘기하면) 아프간을 향한 폭력을 멈추도록 탈레반을 설득할 수 있을 겁니다. 결국 아프간을 평화의 길로 인도할 겁니다.]

아프간 전쟁은 2001년 이후 18년째로, 미국 역사상 가장 긴 전쟁입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서명하면, 지리한 전쟁도 마침표를 찍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지난달) : 만약 불미스러운일이 발생했다면 전례 없는 규모의 군이 다시 아프간 땅을 밟을 겁니다. 상황을 지켜봐야겠지만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둔병력을 줄일 겁니다.]

하지만 아프간 내 혼란은 가실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수도 카불에서 대형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16명이 숨지고 119명이 다쳤는데,

탈레반이 배후를 자처하며 협상은 물론 정부 구성 과정에서 주도권 잡기 시도로 읽힙니다.

[사예드 아크바르 아그하 / 전직 탈레반 사령관 : 아프간은 이슬람 국가이고 탈레반은 완벽한 이슬람 정부를 직접 꾸리고 싶어 하죠. 그런 정부가 아니면 지금과 같은 혼란이 앞으로도 계속되리라고 생각합니다.]

구소련을 시작으로 미국과 전쟁하며 고통 받아 온 아프간.

40년 만에 평화가 다가오지만, 종착점까지 가는 길은 여전히 쉽지 않아 보입니다.

월드뉴스 최지해입니다.

<구성 : 송은미 / 영상편집 : 용형진>


송은미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