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뉴스 중심)
민주당 "조국 지킨다 "…한국당 "정권 몰락 자초"
기사입력시간 2019.09.04 21:15 김용주 
Loading the player ...

【앵커】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합의했지만 공방은 여전합니다.
자유한국당은 국정조사와 특검을 거론하며 임명 철회를 압박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불법정보 취득을 문제 삼으며 후보자를 지키겠다고 맞섰습니다.
계속해서 김용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것은 '패륜'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치를 하려면 기본은 갖춰야 합니다. 기본을 안 갖추고 저렇게 패륜을 거듭 일삼으면서 어떻게 국민들의 공감을 얻겠습니까?]

철저한 수사도 촉구했습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조국 후보자의 딸이 이미 고소를 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수사 역시 신속하게 진행되어야 할 것이고….]

이 대표는 특히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 후 임명 찬성 여론이 반대와 별 차이가 없어졌다며 "후보자를 지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임명을 철회하지 않으면 정권몰락을 자초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끝내 임명한다면 정말 상상하기 어려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청문회와 관계없이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뜻도 재확인했습니다.

주광덕 의원은 불법 개인정보 취득 논란의 확산 차단에 나섰습니다.

[주광덕 / 자유한국당 의원: 거짓말이라는 것을 밝히기 위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제보받은 내용을 공개한 것입니다.]

바른미래당은 "국정조사와 특검 논의를 시작하겠다"며 한국당과 같은 목소리를 냈고, 적격성 판단을 유보 중인 정의당은 청문회를 통해 "국민 시선에서 입장을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OBS뉴스 김용주입니다.
<영상취재:기경호,조상민 /영상편집:정재한>


김용주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