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오늘의 월드뉴스)
지구 최북단 스발바르, 기후변화에 수난
기사입력시간 2019.09.05 22:07 송은미 
Loading the player ...

【앵커】


지구 최북단 스발바르 제도가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를 온몸으로 겪고 있습니다.

영구 동토가 녹아내리며 산사태나 눈사태 피해가 끊임없습니다.

【아나운서】

지구 최북단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제도,

85%가 빙하로 덮인 영구 동토입니다.

워낙 춥다보니 시체가 썩지 않아, 매장금지라는 독특한 법까지 있습니다.

하지만 기후변화 피해는 여지 없습니다.

매장금지법이 생기기 전 만들어진 공동묘지에 이변이 일어났습니다.

[이바르 스메스로 / 스발바르 교구 목사 : 영구 동토층이 녹으면 예외 없이 지면이 일어납니다. 무덤 속 관이 문자 그대로 땅을 뚫고 올라옵니다.]

스발바르의 겨울 평균 기온은 영하 15도.

하지만 최근 50년 전과 비교해 7도 이상 기온이 오르며 해안가 빙하도 12%나 줄었습니다.

영원히 얼어붙었다는 영구 동토는 옛말이 됐습니다.

[킴 홀멘 / 노르웨이 극지연구소장 : 스발바르의 기온이 지난 30년 사이 10도가량 상승했습니다. 수온도 올라갔죠.]

주민들의 생활도 흔들리고 있습니다.

걸핏하면 산사태와 눈사태가 일어나는가 하면 단단하던 땅이 물러져서 건물이 무너질 위험에 처했습니다.

[에릭 호르문드 / 롱위에아르뷔엔 주민 : 2015년 12월에 한 남성과 한 아이가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두 사람이 살고 있던 아파트가 눈사태에 휩쓸렸거든요.]

'노아의 방주'라 불리는 세계 최대 종자 저장 창고도 위기입니다.

창고를 보호하던 동토가 녹으면 그 안에 갇혀 있던 탄소가 배출되고, 온실가스 문제가 급속도로 악화됩니다.

인류 마지막 희망의 땅 스발바르, 하지만 기후변화 위기에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흔들리고 있습니다.

월드뉴스 최지해입니다.

<구성 : 송은미 / 영상편집 : 용형진>


송은미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