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포토
[OBS포토] "독보적 분위기"…화보 여신 신세경
기사입력시간 2019.09.25 11:56 조연수 

[OBS플러스=조연수 기자] 청순 미모의 대명사 신세경이 매거진 '하이컷'의 표지를 장식했다.

신세경은 9월 26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맑고 투명한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황금빛 들판에 불어오는 바람에 신세경의 머리카락이 흩날리는 모습은 천상계의 문이 열린 듯 신비로웠다. 따뜻한 보리와 파스텔톤 포피 꽃 그리고 이름 모를 들꽃 사이에 마치 세경 꽃이 피어난 것 같은 풍경이었다. 속이 비칠 듯 투명한 피부, 곧 뚝하고 물방울이 떨어질 듯 청아한 눈빛은 비현실적일 정도로 아름다웠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신세경은 종영을 앞둔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구해령은 그간 연기해온 사극 캐릭터 중에서도 유독 색다른 매력을 지녔다. 시대가 품어왔던 여인들의 모습과 부딪치는 지점이 있있고 그것을 표현하는 데 있어 스스로 '고정 관념'에서 자유롭고자 고민을 거듭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와 상당한 부분들이 닮아있는 캐릭터다. 그 고민을 벗어던지고 나서부터는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원하는 대로 표현하게 되었고 현대를 살고 있는 내 본연의 모습을 적극적으로 끌어다 써도 무리가 없다는 걸 느꼈다. 표현하고 싶은 바를 120% 표현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파트너로 호흡을 맞춘 차은우에 대해서도 "굉장히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을 텐데도 기본적으로 가진 에너지가 굉장히 밝은 친구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제작진이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신입사관 구해령’의 이미지와 색채를 결정하는 데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고 전했다.

‘유튜브 생태계 파괴자’라 불릴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신세경의 유튜브 채널. 이에 관해서는 "평소에 요리하는 걸 좋아하는데 그런 일상들을 기록물로 남겨두면 좋겠다 싶었다. 또한 휴식기에 팬분들과 흥미롭게 소통할 방법인 것 같았다"며 "영상 편집은 유튜브로 배웠다. 다들 보시면 알겠지만 기본적으로 끌어다 붙이기만 하면 되는 편집 방식을 고수 중이다. 편집 때문에 이번에 노트북도 처음 사봤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경의 화보와 인터뷰는 9월 26일 발행하는 '하이컷' 248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하이컷)

OBS플러스 조연수  besta127@obs.co.kr

조연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