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뉴스 중심)
여야 빨리지는 총선 시계…'물갈이' 관건
기사입력시간 2019.11.22 20:46 김용주 
Loading the player ...

【앵커】

다섯달 여 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을 앞두고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비례대표 국민공천', 한국당은 '현역 절반 물갈이'를 내걸고 공천혁신 경쟁에 나섰데 실제 인적쇄신의 강도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김용주 기자입니다.

【기자】

시스템 공천을 내건 더불어민주당은 비례대표 공천심사단에 일반 국민과 당원을 참여시켜 투표로 후보 명단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1박 2일 숙의심사도 하고, 이때 위원 구성은 절반을 청년으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강훈식 /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대변인(지난 21일): 비례대표 선발에 있어서 국민의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고자 이와 같은 혁신안을 만들었었고….]

공천 기준에도 미래가치를 추가해 당규상 세대와 성을 유지하되 지역과 직능은 빼는 것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역시 공천의 성패는 지역구 인적쇄신.

중진과 '86그룹' 용퇴론이 반발에 부딪히는 등 앞으로 험로를 예고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고강도 인적쇄신안을 꺼내든 상황입니다.

지역구 3분의 1 컷오프 등을 통해 현역 절반을 물갈이한다는 목표입니다.

[박맹우 /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지난 21일): 앞으로도 자유한국당은 과감한 쇄신과 변화를 실천해서 국민의 신뢰와 기대를 되찾는 데 진력을 다하겠습니다.]

문제는 이런 수치만으로는 쇄신이란 평가를 받긴 힘들다는 점.

결국 얼마나 국민이 공감할 공정한 기준을 마련하느냐가 관건입니다.

여기에 패스트트랙에 올라탄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지역구가 줄어 컷오프 자체가 여의치 않을 수 있습니다.

보수통합도 지분 문제가 있기 때문에 또 다른 변수입니다.

OBS뉴스 김용주입니다.

<영상취재: 기경호, 조상민 /영상편집: 양규철>


김용주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