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제경제
NYT "외화벌이 마땅찮은 北, 관광에 더 주력"
기사입력시간 2019.12.05 08:01 최한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가 이어지면서 북한이 관광업에 더욱 주력하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가 전했습니다.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전방위적인 제재로 경제발전의 수단이 마땅치 않은 만큼 관광으로 '외화벌이'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삼지연 방문'에 주목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노후한 성지를, 스키장·스파·호텔을 갖춘 현대적인 복합리조트로 탈바꿈하는 작업은 김정은 위원장의 중점사업 가운데 하나"라고 소개했습니다.


최한성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