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독특한 연예뉴스
[집중탐구 더 스타④] 한석규, 목소리 톤 변화로 생생한 인물 구축
기사입력시간 2020.01.09 09:01 조연수 

[OBS 독특한 연예뉴스 조연수 기자] 배우 한석규가 목소리의 변화로 생생한 인물을 구축했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기획·연출·감수 윤경철, 작가 박은경·김현선)가 한국 영화의 아이콘인 이병헌과 한석규를 '집중탐구 더 스타'를 통해 파헤치는 시간을 가졌다.

한석규는 "엄마와 같이 5학년 때 봤던 '혹성탈출'이라는 영화가 저에게는 신세계가 열리는 충격이었다"고 영화배우를 꿈꾼 계기를 공개했다.

그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의 평범한 남자부터 '넘버3'의 조직폭력배까지 다양한 캐릭터로 1990년대 한국 영화사를 책임졌다.

한석규가 선이 굵거나 개성이 뚜렷하지 않은 얼굴임에도 다채로운 캐릭터를 전혀 다른 인물로 살아나게 한 비결은 목소리에 좌우되는 분위기 때문이라고. 실제 성우 출신인 그는 목소리 톤과 호흡에 변화를 줘 인물을 살려낸다고 한다.

한석규는 "일단 생생한 인물을 만들어낸다는 게 내내 스트레스다. 톤이 높지도 들떠 있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아닌 것도 아닌 살아 숨쉬는 생생한 인물을 만들어 내는 지를 계속 체크하는 작업이 연기하는 내내 저를 힘들게 하는 점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저도 이 연기라는 일에 평생을 매달리고 싶다. 이게 자칫 잘못하면 나는 검을 간다고 매일 갈아대고 있지만 어느 순간 이게 벌겋게 녹슨 덩어리가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걱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병헌, 한석규는 스타들이 꼽는 스타로 앞서 곽도원은 이병헌을 다이아몬드에 비유했다. 그는 "병헌 선배님을 뵀을 때 제가 제일 놀랐던 건 많은 감정들을 현장에서 쏟아내는데 그 감정들이 굉장히 절제 돼서 잘 깎인 다이아몬드처럼 딱 나타났다는 것이다"라고 이병헌을 극찬했다.

또한 설경구는 한석규에 대해 "가끔 형님을 현장에서 뵈면 여전히 후배랑 같이 연기하면서 배려와 유연함을 보여주신다. 그리고 제가 성질이 상당히 급한데 그걸 많이 눌러주셨다. 형님이 없었으면 제가 사고를 쳤을 수도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영상=OBS '독특한 연예뉴스', 편집=손현정PD, 작가=최현경)

조연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