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DLF 사태' 시작된 제재심…징계 수위 두고 공방전
기사입력시간 2020.01.16 20:43 이재상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 DLF사태와 관련해 은행과 경영진의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가 오늘 열렸습니다.


하나은행이 먼저 심의 대상에 올라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이 출석해 변론을 펼쳤고 이후 우리은행을 상대로 한 제재심이 진행됐습니다.

금감원은 오늘 결론을 내지 못하면 오는 30일에 한 차례 더 제재심을 연다는 방침입니다.


이재상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