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독특한 연예뉴스
[집중탐구 더 스타③] 김서형 "우먼파워 중요하게 생각"
기사입력시간 2020.01.18 11:59 조연수 

[OBS 독특한 연예뉴스 조연수 기자] 배우 김서형이 과거 우먼파워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기획·연출·감수 윤경철, 작가 박은경·김현선)가 스크린 정복을 예고한 김서형, 강소라를 '집중탐구 더 스타'를 통해 파헤치는 시간을 가졌다.

'SKY 캐슬'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김서형은 당시 카리스마 있는 연기는 물론 독보적인 스타일로도 화제를 일으켰다.

김서형은 '굿 와이프'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내공에 전문직의 매력까지 버무려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당시 김서형은 "원작을 다 챙겨보지는 못했지만 일단 여배우 캐릭터가 나오는 장르 드라마를 제가 종종 챙겨보기는 한다. 주로 우먼파워의 힘을 싣는 캐릭터 위주로 본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여성이 중심이 되는 작품들을 주로 선택해 남다른 매력을 보여줬던 김서형은 영화 '악녀'를 통해서는 액션 본능을 한껏 자랑했다.

김서형은 "저는 항상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 액션이 남자배우들만의 전유물이 아닌, 여배우 액션이라고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고 모든 배우들이 다 해낼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강소라는 영화 '써니'에서 강력한 복고스타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더니 드라마 '미생'에서는 완벽주의 직장인 알파걸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런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게 한 배경은 강소라의 실제 삶에서의 경험 덕분이라고. 강소라는 "사진 같은 거 보조도 한번 해봤고 초등학교, 중학교 때 전단지도 돌려 봤었고 자잘하게 많이 일을 해 봤다"고 전했다.

또한 강소라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서는 액션 연기까지 섭렵했다고. 강소라는 "어렵다기보다는 액션할 때 다칠까봐 무술 지도해주시는 선생님께서 낙법 위주로 알려주셨다. 해 보니까 영화를 떠나서 개인적으로 자신감도 생기고 좋더라. 호신의 의미도 있고 또 다른 장르의 액션 영화를 해보고 싶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영상=OBS '독특한 연예뉴스', 편집=손현정PD, 작가=김현선)

조연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