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체육회, 올림픽 대비 훈련 계획·메달 목표 '새판 짜기'
기사입력시간 2020.04.01 08:02 OBS경인TV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의 새로운 개막일이 2021년 7월 23일로 확정됨에 따라 대한체육회도 새 판을 짠다.


1일 현재 내년 도쿄올림픽 개막까지 남은 날은 478일이다. 1년이 더 남았다.

체육회는 종목별 국제연맹(IF)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로 3주 이내에 올림픽 출전권 예선 일정을 확정하고, 국가대표 선수들이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 재입촌하면 훈련 계획과 메달 목표치 등을 재조정한다.

현재 체육회가 올림픽 연기 발표 후 진천선수촌 '휴촌'에 들어가면서 선수들과 지도자들은 3월 26∼27일 이틀에 걸쳐 선수촌에서 잠시 나와 자택 또는 소속팀에서 휴식과 훈련을 병행하고 있다.

체육회의 한 관계자는 "올림픽 대비 전체 계획은 올림픽 출전권 예선 일정이 나와야 세울 수 있다"며 "체육회는 선수들의 재입촌 후 지도자 간담회를 열어 종목별 훈련 일정을 취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올림픽 1년 연기가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크게 악영향을 끼치진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체육계에선 나온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중 이용 시설인 훈련장이 닫힌 바람에 연습할 공간을 찾지 못하는 미국과 유럽 지역 선수들과 달리 우리나라엔 '선수촌'이라는 대표 선수들을 위한 최첨단 훈련 집약 시설이 있어서다.

이 덕분에 우리 선수들이 다시 '올림픽 준비 모드'로 돌아가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고 체육계는 예상한다.

체육회는 코로나19로 선수촌에 발이 묶이고 불투명한 올림픽 일정 탓에 적지 않은 스트레스를 받았던 선수들이 3주간의 휴식과 재입촌을 위한 2주간의 자가 격리 절차를 마치고 다시 선수촌에 오면 새 기분으로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리라 기대한다.

도쿄올림픽 메달 목표치도 1년 연기로 약간은 달라질 수 있다.

체육회는 올해 도쿄올림픽이 열렸다면 금메달 최대 10개를 따내 종합 10위 이내에 오르겠다는 '10-10'을 목표로 내세웠다. [연합]


OBS경인TV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