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뉴스아침)
'손정우 인도 불허' 판사 비판 청원 27만 명 돌파
기사입력시간 2020.07.07 08:00 이정현 
Loading the player ...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를 운영한 손정우의 범죄인 인도를 허가하지 않기로 결정한 서울고법 강영수 판사와 관련한 비난이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7시 기준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 청와대 국민청원은 27만 명이 넘게 동의했습니다.

외신들도 잇따라 비판 기사를 실은 가운데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웰컴투비디오'를 통해 영상을 내려받은 미국인은 최고 15년을 받은 반면 손정우는 1년반 만에 풀려 났다고"고 보도했습니다.

영국 BBC 방송 로라 비커 서울특파원도 자신의 트위터에 "손정우는 한국에서 달걀 18개를 훔친 남성과 같은 형량을 받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정현 기자Copyright © OBS 뉴스
4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