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뉴스아침)
노영민, 반포도 매각…부동산 민심 수습 안간힘
기사입력시간 2020.07.09 08:01 배해수 
Loading the player ...

【앵커】

부동산 정책 실패에 분노한 민심이 폭발하면서 여권이 수습책 마련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서울 반포 대신 청주 아파트를 내놓아 '강남 불패'를 앞장서 확인시켜 줬다는 비아냥을 받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반포 아파트도 매각하겠다며 납작 앞드렸고,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고위 공직자도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고 주문했습니다.
배해수 기자입니다.

【기자】

자신의 집 2채 가운데 서울 반포 아파트는 계속 보유하겠다는 뜻을 내비쳐 여론의 뭇매를 맞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성난 민심이 가라앉지 않자 결국 반포 아파트도 이달 안에 매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져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고 사과했습니다.

노 실장의 이번 결정은 여권 내에서 책임론이 불거지며 사퇴 요구까지 나오자 서둘러 불을 끄려는 시도로 보입니다.

[이낙연/민주당 의원:좀 아쉽다 이런 생각이 듭니다. 합당한 처신, 합당한 조치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부동산 안정화 의지를 퇴색시킨데다 민심 이반이 심각해 결자해지 차원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는 여전합니다.

이런 가운데 여권의 다주택 처분 방침은 관료 사회로까지 확대됐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위 공직자들도 다주택자는 하루빨리 매각하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고위 공직자가 여러 채의 집을 가지고 있으면 부동산 정책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위 관료들의 다주택 처분도 잇따를 전망이지만 정책 실패의 부담을 떠넘기려 한다는 볼멘 목소리도 나옵니다.

OBS뉴스 배해수입니다.

<영상취재: 차규남, 채종윤 / 영상편집: 이현정>


배해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