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뉴스 중심)
제동 걸린 박원순 수사…인권위 직권조사 '시선 집중'
기사입력시간 2020.08.01 19:57 김대희 
Loading the player ...

【앵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폰 포렌식이 정지돼 수사에 제동이 걸리면서 경찰이 영장 재신청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판결이 바뀔 가능성은 낮아 최근 결정된 인권위 직권조사에 더 관심이 몰리고 있습니다.
김대희 기자입니다.


【기자】

'마지막 통화는 누구와, 어떤 대화를 나눴나'

박 전 시장 휴대전화가 진실 규명의 열쇠로 지목됐지만,

법원 판결로 포렌식 작업이 멈췄고, 결정도 오래 걸려 '박원순 수사'는 꼬일대로 꼬인 상태입니다.

영장 재신청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경찰은 "휴대전화는 법원 결정이 날 때까지 봉인 상태로 보관된다"고 밝혔습니다.

확실한 건 포렌식 정지명령이 뒤집어질 가능성이 낮다는 것.

최근 결정된 국가인권위 직권조사에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습니다.

[윤설아 / 국가인권위원회 홍보협력과장: 전 서울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 서울시의 성희롱 등 피해에 대한 묵인 방조와 그것이 가능하였던 구조,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에 대해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인권위법상 성희롱엔 위력에 의한 성추행, 성폭력, 성적 괴롭힘 등까지 모두 포함됩니다.

피해자 측이 시장 집무실 등에서 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만큼 현장조사도 가능합니다.

진술요구권이 있어 시청 내 성추행 방조 의혹을 받는 '6층 사람들'에게 진술 요구도 할 수 있습니다.

수사 강제성은 어렵지만 인권위법에 규정된 과태료 처분 등을 통해 '간접적 강제'가 가능하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2년 전 미투 사건 부실조사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던 인권위가 어디까지 실체 규명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OBS뉴스 김대희입니다.

<영상취재 유승환 이시영 / 영상편집 이종진>


김대희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