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뉴스 중심)
'262mm 폭우' 안성 매몰사고 잇따라…1명 사망
기사입력시간 2020.08.02 20:07 유은총 
Loading the player ...

【앵커】

그럼 이가운데, 인명사고가 발생한 안성 상황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폭우로 흘러내린 토사에 결국 시민 한 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는데요.
유은총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안성시 일죽면 붕괴 사고 현장.

어제부터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진 산이 무너지면서 양계장을 덮쳤습니다.

양계장 주인 58살 최 모씨는 화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스탠딩】
산사태가 쓸고 간 양계장은 형태를 알아 볼수 없을 습니다. 최 씨는 이곳에 묻힌 채 2시간 가량 구조를 기다렸습니다.

오전 9시를 넘겨 구조대에 발견됐지만 이미 골든 타임을 놓친 상황.

[소방 관계자: 굴삭기랑 펌프차가 있어 가지고 이제 흙더미 다 걷어내고, 패널 아래 계셨나 봐요.]

현장에 나온 경기도 관계자는 예견된 사고라고 말합니다.

[경기도 산림관계자: 모래흙이어 가지고 비만 왔다 그러면 물을 잔뜩 머물고 있다가 죽탕처럼 쭉 흘러내리는 거지.]

같은시각, 죽산면 장원리에서도 매몰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산사태가 발생해 50대 부부와 딸이 사는 집을 덮쳤습니다.

[산사태 이재민: (잠에서 깨어) 일어나니까 집안에 토사물이 가득하고 식탁이 방문 앞을 막고 있고 일단 제 상태의 집이 아니었어요.]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보금자리를 잃었습니다.

같은 동네에서 70대 여성은 매몰된 지 5시간 만에 구조됐지만 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오늘 하루만 안성시에서 발생된 매몰·고립 신고는 10건, 83명이 구조됐고, 1명이 사망했습니다.

안성소방서는 248명 모든 대원이 출근해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OBS 뉴스 유은총입니다.

<영상취재: 기경호, 김영길 /영상편집: 이현정>


유은총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