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뉴스아침)
인도 북부, '가짜 술' 마시고 86명 사망
기사입력시간 2020.08.04 07:59 송은미 
Loading the player ...

【앵커】
인도 북부 펀자브주에서 겨우 닷새 만에 86명이 밀주를 마시고 숨졌습니다.
인도에서 밀주 사망 사건은 종종 일어나는 일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봉쇄령으로 술을 구하기 힘들어지자 피해가 더 큽니다.


【아나운서】


지난달 29일, 인도 북부 펀자브주에서 밀주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즉시 수사에 나섰지만, 밀주로 인한 피해 속도가 더 빨랐습니다.

31일에는 38명이 사망했고, 이달 2일에는 사망자 수가 86까지 늘어났습니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이들도 적지 않아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스와란 싱 / 희생자의 형 : (밀주를 마신 동생을) 사촌과 조카가 병원으로 데리고 갔지만 도착하기 전에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하루에만 100건의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전면 수사에 나섰습니다.

25명을 체포하고 수백 리터의 밀주와 원료를 압수했습니다.

특히 현지 정치인들도 관련된 것으로 파악돼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미 세무 공무원 7명과 경찰 6명은 불법 술 유통에 관여한 혐의로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자스비르 싱 딤파 / 인도 암리차르 국회의원 : 주민들의 목숨을 앗아 간 몇몇 사람들의 탐욕과 이기심에 슬프기 그지없습니다.]

인도에서 밀주 사망 사건은 종종 일어납니다.

주로 정식 허가된 술을 살 여유가 없는 빈곤층이 희생되는데, 올해는 그 대상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봉쇄령이 내려져 주류 판매점도 문을 닫자, 밀수 수요가 늘어난 겁니다. 

지난달 남부 지역에서는 주민 10명이 손 소독제를 물과 섞어 마셨다가 숨지는 사고도 일어났습니다.

월드뉴스 최지해입니다.

<구성 : 송은미 / 영상편집 : 용형진>

송은미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