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독특한 연예뉴스
[소소일기③] 편승엽 "걸그룹 출신 딸에 트로트 권유…현재 작곡 공부"
기사입력시간 2020.10.21 10:23 김숙경 

[OBS 독특한 연예뉴스 김숙경 기자] 가수 편승엽이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가 오랜 공백을 깨고 대중 곁으로 돌아온 '찬찬찬'의 히어로 가수 편승엽을 소문난 스타의 소박한 일상 기록을 전하는 '소소일기'에서 만나봤다.

모처럼 자연으로 나와 에너지도 충전하며 한껏 심신을 즐기는 편승엽. 폭풍 같았던 낚시 몰이를 끝내고 조금 진지한 얘기를 나눴다.

편승엽은 근황에 대해 "모든 연예인이 방콕 생활을 많이 하고 계실 것 같은데 그중 저도 한 사람이다. 근데 요즘에 저 나름대로 소일거리를 찾아서 즐겁게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공백기가 꽤 길어지고 있는 편승엽. 활동은 뜸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그의 대표곡 '찬찬찬'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편승엽'이라는 가수는 생소해도 노래는 다 알 정도다.

그는 "제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 몰라본다 그러면 그게 하나의 인기 척도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서운하고 속상하겠지만 그동안 공백기가 길다 보니 젊으신 분들이 몰라보는 거에 대해 서운함은 없다"면서 "공연장에 가면 알아봐 주시고 하니까 평상시 저도 저 나름의 시간을 가져야 되고 하니까 몰라보시는 것도 때로는 편하고 좋은 면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근데 한동안은 몰라보면 서운함도 있긴 있었다. 그런 시간이 길면서 많이 익숙해지고 해서 지금은 서운함은 없다. 노래를 아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공백기가 길어진 만큼 많은 팬들이 그의 신곡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데.

편승엽은 "지금 작업하고 있는데 거의 완성단계다. 이번에 곡이 좀 많다. 저 나름대로는 고민하고 정성스레 준비한 앨범이니까 발매되면 예전만큼은 아니더라도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고 행복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편승엽은 연예계 대표 딸바보로 불린다. 그의 끼를 물려받은 셋째 딸이 걸그룹 출신 가수여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딸이 조금 늦은 나이에 걸그룹 활동을 시작했다. 혼자 활동을 하는 것도 힘든데 여러 명이 하는 건 경쟁자도 많아 더더욱 힘들어했다. 그래서 딸에게 어차피 늦게 시작한 거 노래도 좀 무르익고 세상을 알 때 트로트 쪽으로 전향해서 활동하면 낫지 않겠냐고 권유해 지금 작곡 공부를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앞으로 딸과 함께 무대에 서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

편승엽은 "예전에 무대에 같이 서 본 적이 있다. 근데 몇 번 안 되기 때문에 기억을 다 못하실 것 같다. 딸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게 되면 제 후배로 아끼면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다시 오를 무대를 위해 목 관리는 물론 체력관리까지 계획하며 앨범 준비 중에 있다는 그. 설레면서도 긴장된다고.

그는 "한 해 한 해 자꾸 늦어지면서 이제는 더이상 늦으면 안 될 것 같아 지금보다 여러분들과 더 많은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신곡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고 행복도 드리고 열심히 사는 모습도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김숙경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