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플러스 이진현 기자] 개그맨 샘 해밍턴이 한국의 술문화 때문에 곤욕을 치룬 사건을 공개했다.

호주 출신인 해밍턴은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 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낸시랭, 뮤지, 김성규와 함께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샘 해밍턴은 고려대 교환학생으로 처음 한국에 왔을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샘 해밍턴은 "고대생들이 술을 정말 잘 먹다보니 사발에 소주 한 병을 부어 원샷하라고 했던 게 힘들었다"며 "자존심 때문에 다 먹었는데 필름이 끊겼다. 결국 내가 엉망으로 만든 자리를 기숙사 친구들이 다 치웠다"고 회상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해밍턴의 혹독했던 신고식 사연을 듣고 "샘 해밍턴 외국인인데도 그런짓 하다니 나라 망신", "샘 해밍턴 정말 고생했겠다", "지금은 거의 한국 사람인것 같네", "샘 해밍턴, 고생했겠지만 사연이 재밌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

OBS플러스 이진현 기자 sky11line@o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