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방송
'서프라이즈' 잭더리퍼, 126년 만에 밝혀진 살인마 정체 '충격'
기사입력시간 2014.10.19 15:17 김수정 
   
 

[OBS플러스=김수정 기자]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의 정체가 126년 만에 밝혀졌다.

19일 방송된 MBC '신기한 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에서는 세기의 미스터리로 남았던 살인마 잭 더 리퍼의 정체를 밝히는 사설 탐정 러셀 에드워드의 모습이 그려졌다.

러셀 에드워드는 '네이밍 잭 더 리퍼'라는 책을 통해 1988년 런던에서 총 5건의 충격적인 살인사건을 저지른 잭 더 리퍼가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이주한 이발사 아론 코스민스키라고 주장했다. 이는 4번째 희생자 캐서린의 스카프에서 잭 더 리퍼의 DNA가 발견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스카프는 캐서린의 것으로 확인됐지만 잭 더 리퍼의 DNA는 상피 조직이 워낙 오래돼 DNA 검출이 어렵다는 결과를 얻었다. 그러나 러셀 에드워드는 '유대인은 죄가 없다'라는 살인사건 현장의 메모를 보고 잭 더 리퍼가 유대인일 것이라고 확신, 아론 코스민스키의 조카 손녀를 찾아낼 수 있었다.

당시 동네에 살던 유대인은 조지 채프만과 아론 코스민스키 뿐. 에드워드는 먼저 조지 채프만의 후손을 찾았지만 DNA가 일치하지 않아 아론 코스민스키의 후손을 찾아갔다. 아론 코스민스키의 후손은 DNA검사를 두려워했지만 결국 검사를 받았고 잭 더 리퍼의 DNA와 99.9%가 일치했다. 잭 더 리퍼의 정체는 이발사 아론 코스민스키였던 것.

그렇게 에드워드의 노력으로 126년 만에 세기의 미스터리였던 잭 더 리퍼의 정체가 밝혀졌다. 러셀 에드워드는 아론 코스민스키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될 당시 살해 현장에서 200미터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었던 점과 아론 코스민스키가 정신병원에 수용된 시기가 잭 더 리퍼의 범행이 끝난 시기와 정확히 일치한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프라이즈 잭 더 리퍼 정체 소름 끼친다", "서프라이즈 잭 더 리퍼, 126년 만에 정체 밝혀지다니 대단하다", "서프라이즈 잭 더 리퍼 정체 충격이다", "서프라이즈 잭 더리 퍼, 낙서가 결정적 증거였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서프라이즈' 캡처)

OBS플러스 김수정 기자 ksj@obs.co.kr

김수정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