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가요
故 신해철 넥스트 Utd 콘서트 성료…추가 공연 요청 쇄도 "전국 투어 고려"
기사입력시간 2014.12.30 10:36 정솔희 
   
 

[OBS플러스=정솔희 기자] 故 신해철 넥스트 Utd. 콘서트의 추가 공연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故 신해철과 함께하는 넥스트 Utd. 콘서트가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성황리에 종료된 가운데 팬들과 공연업계의 추가 공연 요청이 쇄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5000여명의 관객이 함께한 가운데 넥스트 유나이티드(United) 콘서트(부제 '민물장어의 꿈')가 열렸다.

故 신해철이 마지막까지 준비에 공을 들였던 이번 콘서트는 그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불가피하게 추모 공연의 형식으로 진행됐지만 남은 넥스트 Utd. 멤버들과 역대 넥스트의 기존 멤버들, 그리고 신성우, 홍경민, 김진표, 김원준, 크래쉬 안흥찬, K2 김성면, 에매랄드 캐슬 지우, 엠씨더맥스 이수, 변재원 등이 스페셜 보컬로 함께해 고인의 빈자리를 메웠다.

이에 공연 직후에도 관객들은 쉽게 발걸음을 돌리지 못했고 미처 콘서트에 오지 못한 팬들은 각종 포털 사이트와 SNS를 통해 진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故 신해철의 소속사 KCA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공연을 관람한 많은 팬들이 이번 공연이 일회성으로 끝나버리는 것에 대해 아쉽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 날 함께하지 못한 팬들은 공연 실황 DVD 제작 요청과 더불어 특히 지방에서도 콘서트를 이어달라는 의견이 많았다. 공연업계 관계자들의 콘서트 관련 문의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전국투어 형식으로 팬들을 꾸준히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는 게 좋을지 고려 중이다"고 밝혔다.

사실 이번 콘서트의 또 다른 의미는 故 신해철이 올해 6년만에 넥스트 Utd.를 재결성하고 다시금 활동 의지를 불태웠을 만큼 생전 남다른 애착을 가져온 밴드 넥스트의 계승이다.

이날 공연장에 계속 각인됐던 단어 역시 'N.EX.T FOREVER'였고 故 신해철이 넥스트 최초로 자신과 나란히 트윈보컬로 내세운 보컬 이현섭도 고인의 빈자리는 크지만 넥스트의 음악은 계속돼야 한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이어 소속사 측은 "故 신해철이 넥스트를 넥스트 Utd.라 바꾼 의미처럼 향후 좀 더 유연하게 그 이름과 명맥을 지켜나갈 수 있는 방법을 다각도에서 찾아보고자 한다. 또 고인과 늘 함께하겠지만 이번 콘서트에서 시도하려 했던 것처럼 추모 형식에서 벗어나 팬들과 함께 웃고 즐기며 또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그런 밴드 공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보컬 이현섭을 비롯해 멤버들의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에는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와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고 신해철의 유작 중 한 곡인 '핑크 몬스터(Pink Monster)'가 수록된 베스트 앨범 '리부트 유어셀프(Reboot Yourself)'가 발매됐으며 4CD로 담긴 2500장 한정판 음반은 발매와 동시에 주문 폭주로 물량이 부족해 현재 추가 제작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고인의 컴퓨터에 묵혀있던 미공개 집필원고 역시 같은 날 '마왕 신해철'이란 제목의 유고집으로 발행됐다. 유고집은 故 신해철의 부인 윤원희씨가 고인의 물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컴퓨터 안에 든 'book'이란 폴더를 발견한 것이 책의 단초가 됐다.

지난 2006년부터 최근까지 틈틈이 집필한 자서전 형식의 원고들 속에 담긴 故 신해철 특유의 어조와 거침없는 표현들이 거의 수정 없이 생생하게 실려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고인의 갑작스런 사망 이후 더욱 관심이 촉발된 의료사고 발생 시 환자 권익을 강화해주는 일명 '신해철 법' 제정 촉구 서명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사진=SOUL MUSEUM)

OBS플러스 정솔희 기자 hwasung654@obs.co.kr

정솔희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