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독특한 연예뉴스
김민종 "더 블루 손지창과 '빅쑈' 무대 못 서 아쉽다"(인터뷰)
기사입력시간 2015.02.22 10:39 정솔희 

[OBS 독특한 연예뉴스 정솔희 기자] 배우 겸 가수 김민종이 손지창과 무대에 서지 못한 아쉬움을 전했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연출 윤경철)는 지난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백 투 더 나인티스 빅쑈(BACK TO THE 90's BIG SHOW)'(이하 '빅쑈')에 참여한 90년대 스타들과 짧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김민종은 오랜만에 무대에 서는 소감에 대해 "어떤 노래를 불러야 되나 싶어서 옛 노래들을 다 끄집어서 들어봤다. 예전 생각도 많이 나고 '시간이 빨리 갔구나, 나는 왜 그 자리에 있는 것 같지'라는 스스로에 대한시간을 많이 가졌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음악의 힘은 위대한 것 같다. 음악을 들으니까 그 시간, 그 추억의 장소로 돌아갈 수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김민종은 동안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정신연령이 아직도 그 자리에 멈춰있다. 정신적으로 건강한 게 최고인 것 같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그는 90년대와 비교해 힘든 점은 없냐는 질문에 "힘든 건 잘 모르겠다. 아쉬운 건 (손)지창이형과 무대에 못 서는 거다. 형이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그래서 공연때문에 들어오라고 할 수 없어서 함께 무대에 못 서 아쉽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더 블루의 무대 꼭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빅쑈'에서는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에 출연한 소찬휘, 김현정, 지누션을 비롯해 DJ DOC, 룰라, 김원준, 김민종, 영턱스클럽 등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영상=OBS '독특한 연예뉴스' 김보민 기자)

OBS 독특한 연예뉴스 정솔희 기자 hwasung654@obs.co.kr

정솔희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