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뉴스945)
소한 절기 매서운 추위…주말 한파 '절정'
기사입력시간 2016.01.06 09:56 김장환 

【앵커멘트】
1년 중 가장 춥다는 소한 절기답게 매서운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갈수록 한파는 더 심해져 이번 주말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김장환 기상캐스터입니다.

【리포트】

다시 돌아온 동장군의 맹위.

시민들은 얇은 코트를 벗어던지고 두꺼운 파카에 장갑을 낀채 종종 걸음을 칩니다.

아침 기온은 포천이 영하 12도, 파주 영하 9도, 서울과 수원은 영하 4도대로 뚝 떨어졌습니다.

어제보단 낮지만 대부분 평년 기온보단 높습니다.

찬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는 인천을 제외하고 내륙 지역은 대부분 체감 온도가 실제 기온과 비슷합니다.

1년 중 기온이 가장 낮을 때는 대한 절기가 있는 1월 말입니다.

하지만 대한이가 소한이네 놀러갔다 얼어 죽는다는 속담이 있듯 체감 추위는 소한이 있는 1월 초가 더 심합니다.

올 겨울은 강한 엘니뇨의 영향으로 예년 만큼의 강추위는 시작되지 않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북서쪽의 한기가 서서히 내려오고 있다며 갈수록 추위의 강도는 조금씩 강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가오는 주말에는 서울이 영하 8도까지 떨어져 추위는 절정에 달했다 다음 주부터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OBS 뉴스 김장환입니다.

<영상취재 정형민/영상편집 이종진>

김장환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