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드라마
'기억', 삶의 소중함 전하며 유종의 미…고품격 감동 선사
기사입력시간 2016.05.08 11:03 김수정 

[OBS플러스=김수정 기자] '기억'이 해피엔딩 그 이상의 뷰티풀 엔딩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기억' 최종회에서는 진범이 잘못된 15년 전 희망슈퍼 살인사건을 재심 청구한 태석(이성민 분)이 용의자로 누명을 쓴 명수(정영기 분)의 무죄를 입증해 감동을 자아냈다. 

진범이었던 영진(이기우 분) 역시 응당한 댓가를 치르게 됐고 찬무(전노민 분) 또한 아들 승호(여회현 분)의 뺑소니를 인정, 모든 직책을 사임하며 책임을 짊어지기로 했다.

특히 15년 전 태석의 아들 동우를 뺑소니 친 승호는 용기있게 자백을 하고 동우의 부모인 태석, 은선(박진희 분)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해 새로운 삶을 얻었다.

태석과 은선은 승호에게 동우의 일을 평생 잊지 말고 기억하면서 최선을 다해 살라 당부했다. 이로 인해 승호 역시 그동안의 비겁했던 과거를 뒤로하고 있는 힘껏 살아가게 돼 여운을 더했다. 

이처럼 앞만 보며 달려왔던 성공지향주의 변호사 박태석이 알츠하이머를 통해 삶의 가치를 되짚는 고군분투기는 안방극장에도 큰 울림을 전했다. 가까이 있어 몰랐던 가족의 소중함과 시간이 지나도 살아있는 진실, 그리고 정의가 지닌 힘을 통감하게 한 것. 

드라마 '기억'은 태석의 변화를 통해 '누구에게나 비는 내리고 햇빛은 빛난다'는 메시지를 담아 시청자들을 위로하고 응원했다. 

박찬홍 감독의 치밀한 연출력과 김지우 작가의 섬세하고도 따뜻한 대본, 여기에 명장면 자판기나 다름없었던 이성민을 비롯한 배우들의 열연이 그 응원가의 주인공이었다. 이들의 합주는 매 장면을 고품격, 고감동으로 승화시키며 더할 나위 없는 힐링을 선사했다는 평.

또한 회를 거듭할수록 태석의 기억은 희미해져갔지만 행복은 더욱 선명해졌다. 그는 아들 동우를 잃은 아픔에 괴로워했던 상처를 딛게 됐고 잔혹한 진실에 마주 설 수 있는 용기를 갖게 됐다. 뿐만 아니라 태석에게는 정의가 살아있다고 믿는 든든한 우군들이 있고 삶의 원동력인 가족도 있다. 

때문에 태석이 가족과 함께 여유롭고도 아름다운 일상을 즐기는 엔딩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물들였다. 어느 때보다 행복하다고 말하는 태석이 가족들을 향해 걸어가는 얼굴은 강인함으로 빛났다. 태석에게 알츠하이머는 절망이 아닌 희망이었고 삶의 소중함을 되찾아준 축복이었다.  

한편 '기억' 후속으로는 '디어 마이 프렌즈'가 오는 13일 오후 8시 3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tvN '기억' 영상캡쳐)

OBS플러스 김수정 기자 ksj@obs.co.kr

김수정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