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가요
'LOL' 여자친구, 성숙해진 여섯 소녀의 새로운 시작 (종합)
기사입력시간 2016.07.11 17:46 심솔아 

[OBS플러스=심솔아 기자] 그룹 여자친구 더 성숙해진 모습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한다.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 홀에서 여자친구의 첫 번째 정규앨범 'LOL'의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여자친구는 '시간을 달려서'로 포문을 열고 '머메이드', 수록곡 '바람에 날려'와 더불어 타이틀 곡 '너 그리고 나'로 1시간 여의 쇼케이스를 채웠다.

이번 여자친구의 첫 번째 정규앨범 'LOL'은 Laughing out loud'와 'Lots of Love' 두 가지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그동안 여자친구가 추구해온 특유의 캐릭터를 확실히 보여주는 앨범이다.

사랑과 웃음이 많은 소녀들의 심리상태를 표현한 다양한 장르의 수록곡들이 알차게 구성돼 있어 여자친구의 첫 정규앨범을 기대하고 있는 리스너들의 귀와 마음을 즐겁게 해줄 것이다.

학교 3부작을 통해 벅찬 소녀의 감성을 전한 여자친구는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 아래 변신을 시도했다.

소원은 "이번 앨범은 학교 3부작을 끝낸 여자친구가 새롭게 더 나아가겠다는 의미다.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학교시리즈를 졸업한 것은 아니다. 아직 종업한 기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앨범은 여자친구의 기존 이미지와 비슷한 상큼 발랄한 곡들은 물론 잔잔한 알앤비 발라드와 덥스텝, 레게 등 여러장르의 곡을 처음으로 시도하며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듣는 재미를 높였다.

은하는 "'바람에 날려'에는 처음으로 덥스텝 장르를 시도했다. 독특한 장르지만 가사도 '언젠가 먼곳에서 나를 바라봐줄까'하는 감성적인 가사이니 잘 봐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타이틀 곡인 '너 그리고 나'는 '새롭게 시작해 볼래 너 그리고 나 사랑을 동경해 앞으로도 잘 부탁해'라는 가사를 통해 좋아하는 사람과 진정한 사랑을 하고 싶은 소녀들의 마음과 학교 3부작을 끄내고 새롭게 시작하는 여자친구의 마음을 동시에 담았다.

한국의 대표적인 시인 조지훈의 시 '승무'의 한 구절인 '나빌레라'라는 표현을 인용해 한 마리의 나비처럼 좋아하는 사람에게 날아가고 싶은 마음을 귀엽게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예린은 "나빌레라 라는 가사를 처음 듣고 '나비'에 대해 생각했다. 나비처럼 날아오르는 것 같은 가사가 정말 예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여자친구는 학교 3부작인 '유리구슬',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로 실패 없는 세 번의 성공을 맛봤다. 이에 걸그룹의 새로운 계보를 바꿔가고 있다는 시각도 있을 정도. 아직 1년 6개월 된 신인이지만 그만큼 여자친구는 자신들만의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소원은 "스스로 계보로 바꿔가고있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우리는 아직 올라가는 단계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이 노래를 사랑해 주셨기 때문에 새로운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앞서 보여드린 것 처럼 많은 게 작용해서 사랑해 주신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여자친구는 소녀스러운 분위기를 유지하면서도 성숙된 모습으로 돌아왔다. 기존의 소녀의 감성과 더불어 성숙한 여인의 모습으로 조금씩 변화해 가고있다.

은하는 "성숙해져 가는게 여인으로서 성숙해지는 것도 있겠지만 가수로 네 번째 앨범인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 같다. 나이가 먹으면서 저절로 성숙됨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여자친구는 이미 11일 0시에 발매한 'LOL'의 타이틀곡 '너 그리고 나'로 음원차트를 올킬하며 여전히 '갓자친구'임을 증명했다. 더욱 사랑스러워지고 성숙해진 여섯 소녀가 앞으로 얼마나 더 날아오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여자친구는 11일 첫 번째 정규앨범 'LOL'은 발표하고 타이틀 곡 '너 그리고 나'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사진=권희정 기자)

OBS플러스 심솔아 기자 thfdk01@obs.co.kr

심솔아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