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보도특집)
태풍 '솔릭' 북상…이 시각 인천 연안부두
기사입력시간 2018.08.23 09:01 이지현 
Loading the player ...

【 앵커멘트 】

19호 태풍 솔릭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제주도가 솔릭의 영향권에 들어 강한 비바람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태풍 솔릭은 오늘 늦은 밤 중부 서해안에 상륙한 뒤 내일 오전, 수도권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이지현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지현 캐스터, 어디에 나가있습니까?

【 리포터 】

네, 저는 지금 인천항 연안부두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태풍 솔릭은 제주도 서귀포 해상을 지나고 있어 아직 까지는 태풍의 큰 영향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바람의 세기가 강해지고 세찬 비가 내리겠는데요.

현재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고 이곳 인천을 비롯해 서해안 지역은 태풍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입니다.

현재 인천항의 국내여객선 운항은 모두중단이 됐고 포구에는 약280여 척의 선박들이 대피해 있는데요.

오후가 되면 서해안의 파도가 점점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 해일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태풍 솔릭은 최대 풍속 시속 144km의 강한 바람을 몰고 있어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태풍 솔릭은 오늘 저녁 9시쯤 서산에 접근해 내일 새벽 3시쯤 서울에 가장 가까이 다가서겠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서울과 경기도 등 내륙 곳곳에 50~100mm 비가 내리겠고요.

서해안과 경기북부, 강원북부지역은 200mm 이상의 비가 예상됩니다.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은 4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이번 태풍은 시속 16km로 이동 속도는 느린 편인데요.

하지만 태풍의 이동속도가 느릴수록 비바람이 머무는 기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입간판이나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물건 등은 미리 치워 두셔야겠습니다.

저지대와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은 미리 대피를 준비하고 양식장과 비닐하우스, 농작물 등에 피해가 없도록 대비책을 마련해야겠습니다

태풍 솔릭의 영향은 오늘부터 금요일 아침까지가 최대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인천항 연안부두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지현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