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인세상 인천 (뉴스M 경기-인천)
인천공항 상주직원 면세품 밀반입 여전
기사입력시간 2018.10.11 20:56 유숙열 
Loading the player ...

【앵커】
인천공항 상주직원들이 전용통로를 이용해 면세품을 밀반입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세관 감시망이 상대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인데, 제재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숙열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공항 상주직원은 항공사와 공항공사, 출입국사무소, 세관 등 공항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입니다.

업무효율성을 위해 이들은 별도의 전용통로를 이용하는데, 관리는 세관이 아닌 공항공사가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불법 반출품 검색이 상대적으로 허술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관세청이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9월까지 인천공항 상주직원 통로를 이용한 면세품 밀반입은 총 32건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1건, 2016년 5건, 2017년 10건, 2018년 6건이었습니다.

밀반입 물품은 화장품이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담배와 술, 시계, 식품, 핸드백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적발된 사람은 물품 공급업체 직원이 10건이 적발돼 가장 많았고 항공 대리점 등 항공사 관련 업체가 9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세관·출입국관리사무소 등 상주기관은 5건, 경비업체와 면세점 직원도 각각 3건씩 적발됐습니다.

관세청은 지난 4월 한진그룹 총수 일가가 이 통로를 통해 개인물품을 밀반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뒤 CCTV를 설치해 모니터링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감시가 강화된 뒤에도 밀반입이 계속되면서 제재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OBS뉴스 유숙열입니다.

(영상취재:기경호,조상민 영상편집:양규철)

유숙열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8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