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뉴스오늘)
이희호 여사 향년 97세로 별세…5일간 사회장
기사입력시간 2019.06.11 17:44 정진오 
Loading the player ...

【앵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꼭 10년, 이희호 여사가 영원한 동지 곁으로 먼 길을 떠났습니다.
"하늘나라에 가서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영면에 들었습니다.
정진오 기자입니다.

【기자】

이희호 여사가 어젯밤(그젯밤) 11시 37분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97세.

이 여사는 지난 3월 노환으로 건강이 나빠져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최근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고 의식을 찾지 못하면서 가족들이 대기하고 의료진도 상황을 주시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차남 김홍업 전 의원과 삼남 김홍걸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 등 가족과 동교동계 측근들이 마지막을 지켰습니다.

이 여사는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으로 사용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에 써달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남편과 자신에게 사랑을 베풀어준 국민들에게도 감사를 전했습니다.

[김성재 /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 :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빈소엔 정치권 인사들과 시민 등 조문행렬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오후 2시부터 조문객을 받을 예정이었지만 조문객이 몰려들면서 개시 시간을 2시간여 앞당겼습니다.

[이성림 / 여성문제연구회 회장 : 어떻게 여사님의 고귀한 뜻을 잘 이어나갈 수 있을지 정말 착잡하고 망연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장례는 닷새 동안 사회장으로 치러집니다.

장례위원회는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과 장상 전 이화여대 총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여야 5당 대표가 고문으로 참여합니다.

【스탠딩】
이 여사는 오는 14일 오전 장례예배 이후 서울 국립현충원 김 전 대통령 묘소 옆에 안장됩니다.

OBS뉴스 정진오입니다.

<영상취재: 이홍렬 / 영상편집: 공수구>


정진오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