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뉴스 중심)
"매립지 주변 더 문제"…지원금 수천억 원 어디로?
기사입력시간 2019.07.25 20:59 김창문 
Loading the player ...

【앵커】

수도권매립지 주변 지역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금까지 6천억 원의 지원금이 투입됐는데요,
그런데, 정작 매립지 인근 학교엔 공기청정기 조차 없습니다.
지원금이 눈먼돈처럼 엉뚱한 곳에 쓰이고 있습니다.
김창문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 매립지 인근 한 학교. 37개 일반학급에 공기청정기가 단 한대도 없습니다.

수도권매립지 주변 지역에 수천억원이 지원됐지만, 이 학교는 전혀 지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뒤늦게 교육청 자체예산으로 2학기때 공기청정기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A' 학교 관계자 : 조금 더 일찍 지급이 됐다고 하면 지금보다 더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를 할 수 있었겠죠.]

매립지 주변 지역을 위한 지원금 규모를 확인해봤습니다.

반경 2km 영향권 주민들은 반입 수수료의 10%를 매년 지원받습니다.

지난 해까지 27년 동안 받은 돈은 4천60억 원, 연평균 150억 원에 달합니다.

인천시도 환경개선 특별회계를 챙겼습니다.

서울시로부터 1천434억 원을 받은 데 이어 반입 수수료의 50% 가산금을 매년 받고 있습니다.

2025년 매립 종료까지 8천900억 원이 될 거로 추산됩니다.

그런데 매립지 주변 지역은 폐기물 업체들이 몰려들면서 환경이 더 악화됐습니다.

[류제범 / 인천시 수도권매립지정책개선단장 : 건설폐기물이나 관련 시설들이 그 지역에(매립지 주변)에 입지해서, 오히려 그 피해가 수도권매립지에서 발생되는 피해보다 더 크다고….]

그러나, 지원금의 상당수는 복지관, 체육관 등 생색내기용 예산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최혜자 / '인천 물과미래' 대표 : 일반회계를 투입해서 해결해야 될 사업에 왜 매립지 특별회계를 이용해서 처리해야 하는지…. 특별회계는 환경 개선을 위한 목적대로….]

매립지를 환경 문제의 주범이라고 지목하면서 정작 주변 지역은 방치한 탓에,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불신을 자초한 게 아닌지, 자성론이 나오고 있습니다.

OBS뉴스 김창문입니다.

<영상편집 : 한정신 / 영상취재 : 김영준>


김창문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