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오늘의 월드뉴스)
무역분쟁, 버티는 중국에 미국 경고 압박
기사입력시간 2019.09.04 21:48 김정수 
Loading the player ...

【앵커】


미중 무역협상이 평행선을 달리며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중국이 버티기 작전에 들어갔다는 시각 속에 트럼프 대통령은 출혈만 클 것이라고 경고하며
중국을 더욱 몰아세우고 있습니다.

【기자】

9월이 시작되자 마자 1천1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5% 추가 관세를 부과한 트럼프 행정부.

중국이 협상 범위를 정하자는 미국 요구를 거절하며 시간을 끄는 듯하자, 추가 관세를 부과해 몰아붙인 겁니다.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간지점에서 만나 상호 동등과 존중을 바탕으로 해법을 찾아야 합니다. 이를 위해 미국이 성실한 자세로 구체적 행동을 취해주길 기대합니다.]

중국의 의도는 무역분쟁을 내년 미국 대선까지 끌고가려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사실상 종신집권 체제를 구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으로서는 급할게 없기 때문인데, 시 주석은 실제로 "각종 투쟁은 장기적"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재선 도전을 앞두고 있는 만큼 속도를 낼 수 밖에 없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중국이 국가 차원에서 바가지를 씌우는 꼴을 더는 좌시할 수 없습니다. 중국은 미국으로부터 매년 5천 억 달러를 챙겨갑니다. 더는 안 됩니다.]

그런만큼 트럼프 대통령은 속도를 늦추는 중국에 대해 "재선에 성공하면 합의는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를 날렸습니다.

[안토니 찬/ 경제학자 : 미국이 들여오는 중국산 제품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기 때문에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피해가 중국이 더 크다는 점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미국도 피해를 피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달 협상도 현재로서는 오리무중, 무역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는 미중의 수 싸움이 치열해 지고 있습니다.

월드뉴스 김정수입니다.

<영상편집 : 이정현>


김정수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성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19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