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플러스 독특한 연예뉴스
[배드보이&배드걸①] 최민식, '급'이 다른 악역…"자타공인 연기의 神"
기사입력시간 2020.09.17 10:19 김숙경 

[OBS 독특한 연예뉴스 김숙경 기자] 배우 최민식이 '급'이 다른 악역 연기로 명품 배우임을 입증했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기획·연출·감수 윤경철, 작가 박은경·김현선)가 말 그대로 '급'이 다른 '최민식표 악역'을 통해 '연기의 신' 배우 최민식의 연대기를 '배드보이&배드걸'에서 살펴봤다.

최민식은 연극 무대 출신으로 한땐 브라운관에서 주로 활약상을 펼쳤다. 그러던 그가 영화에 빠지게 된 건 1997년 영화 '넘버3'부터였다.

대학 후배인 한석규의 도움으로 충무로에 입성한 최민식은 1999년 한석규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영화 '쉬리'에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북한 특수요원 '박무영' 역으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유수 영화제를 휩쓴 것.

이후 최민식의 행보는 거침이 없었다. 연달아 출연했던 작품들에서 모두 호평을 받았던 그는 2003년 영화 '올드보이'에서 '오대수' 역을 맡아 '최민식'이라는 배우를 세계에 알렸다.

'올드보이' 개봉 후 17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이 작품이 최민식의 대표작으로 회자될 만큼 그는 카리스마 넘치는 완성형 연기를 보여줬다.

덕분에 최민식은 당시 국내 영화제 남우주연상 그랜드 슬램을 달성, 해외에도 자신의 명성을 떨쳤다.

(영상=OBS '독특한 연예뉴스', 편집=이상진PD, 작가=권성민)

김숙경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