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뉴스아침)
"공무원증 배에 그대로 있어…월북 말도 안 돼"
기사입력시간 2020.09.25 08:08 갈태웅 
Loading the player ...

'북한 장산곶 앞 해상에서 총격으로 숨진 어업지도 공무원 47살 이 모 씨는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는 군의 발표를 이씨의 형이 정면으로 부인했습니다.

이씨의 형은 OBS와의 통화에서 "공무원증이 배에 그대로 있었다"며 "군은 어떠한 첩보를 통해 그런 판단을 하게 됐는지 상세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동생은 서해어업관리단에서만 8년 동안 일해왔다"며, "힘들다는 얘기는 했어도 그 조류에 월북하려고 바다에 뛰어들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갈태웅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학균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학균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0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