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뉴스아침)
통신선 두절 탓만…'北 피격' 흐지부지되나
기사입력시간 2020.10.06 07:58 갈태웅 

【앵커】
북한 해역에서 피격된 공무원 이 모 씨 사건이 벌어진지 보름이 지났지만 정부는 어떠한 해결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동조사 제의에 반응하지 않는 북측 태도도 문제지만, 이를 핑계로 내세우는 정부의 책임도 있다는 지적입니다.
갈태웅 기자입니다.

【기자】

해군과 함께 기동 중인 경비함정.

초계기도 수면 쪽을 샅샅이 훑어봅니다.

북한군 총격에 숨진 무궁화10호 항해사, 47살 이 모 씨 시신을 찾는 해경입니다.

실종된 소연평도에서 피격 지점인 등산곶 남쪽까지 거듭 뒤져도 성과가 없습니다.

이로써 사인 규명은커녕 시신이나 부유물을 찾는 일조차 점점 어렵게 됐습니다.

때문에 "월북 정황이 짙다"는 군·경 발표도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씨가 몸을 의탁한 부유물 성격조차 특정하지 못하는 사례가 대표적입니다.

북측 부유물이라면 월북 의심이라도 할 수 있지만, 군은 묵묵부답입니다.

[이래진/'北 피격' 이 모 씨 형: 동생이 직접 만들어서 가져간 부유물인지, 아니면 바다에서 떠다니는 부유물이라든지 부이라든지 나무라든지 이런 용어의 정리를….]

이에 따라 사건 자체가 흐지부지될 우려가 큽니다.

북측 발표로 모든 의혹이 정리됐던 2008년 박왕자 씨 피격 사건의 재판인 셈입니다.

실제로 군은 남북 통신선 두절 등 한계를 앞세우고 있습니다.

[문홍식/국방부 부대변인: 일단 군 통신선은 복구가 안 됐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그(북한군) 수색 여부는 한번 추가로 확인해서 별도로 말씀드릴 수 있으면 말씀드리겠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족은 군 감청 등을 정보공개 청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OBS뉴스 갈태웅입니다.

<영상취재: 기경호 / 영상편집: 장상진>

갈태웅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태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우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1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