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인세상 인천 (뉴스경인플러스)
멸종위기 '점박이물범' 증가…어민 '골칫거리'
기사입력시간 2020.10.26 17:31 유은총 

【앵커】

인천시 마스코트이자 멸종위기종 2급인 점박이 물범 발견 개체수가 지난해 보다 늘었습니다.
반가운 소식이지만 서식지인 백령도 주민들에게는 걱정입니다.
유은총 기자입니다.

【기자】

얼룩 덜룩한 반점 무늬가 몸 전체를 감싼 물범 수십여 마리가 배를 내놓고 한가롭게 낮잠에 빠져 있습니다.

인천시 마스코트이자 천연기념물 제 330호이자 멸종위기종 2급인 점박이 물범.

점박이 물범 서식지는 우리나라에서 백령도와 태안반도 가로림만 단 2곳 뿐입니다.

특히 점박이 물범은 고래를 제외하고 우리 해상에 사는 유일한 해양 포유류입니다.

[박정운/황해물범시민사업단장: 독립적으로 진화하고, 고유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보니까 유전자 보호차원에서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점박이 물범은 지난 2011년 246마리가 발견돼 정점을 찍고 점차 감소하고 있는 중입니다.

인천녹색연합 황해물범시민사업단이 올해 개체수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발견 개체수가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백령도 어민들은 이 소식이 달갑지 않습니다.

불법조업 중국어선이 늘어 어획량은 50% 감소한 가운데 하루에 물고기 12kg을 먹는 점박이 물범이 반가울 리 없습니다.

[김복남 / 백령도 진촌 어촌계장: 어민들 고기 잡을 걸 걔네(점박이 물범)가 다 잡아 먹으니까 우리네는 없는거 아냐?]

어민 생업 도구인 그물과 통발 등을 물범들이 망가트리는 등 어민들에게 골칫거립니다.

섬 인근 해안이 점박이 물범 보호구역으로 묶일까 걱정입니다.

멸종위기종 보호문제와 어민 생존권이 충돌하는 상황.

점박이 물범과 백령도 어민 모두 공존할 수 있는 정부당국의 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OBS뉴스 유은총입니다.

<영상취재: 한정신 / 영상편집: 이동호>


유은총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광고 및 제휴 영상판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시청자센터
OBS 경인TV  대표이사 : 박성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태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우
사업자등록번호 : 130-86-22783  전화 : 032-670-5000  팩스 : 032-671-2096

경기도 부천시 오정로 233 (우)14442
Copyright © 2021 OB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